신남방 진출 금융사, 현지화·법규 준수에 '초점'

신병근 기자입력 : 2019-04-21 08:00
금감원 당부 이어져… 업계 "현지 사무소 늘려야" 건의

자료사진.[사진=금융감독원 제공]

[데일리동방] 신남방 국가에 진출한 국내 금융회사들이 현지 고객과의 신뢰 구축과 법규 준수에 주력할 전망이다. 금융당국의 관련 주문이 얼마나 반영될지 주목되는 가운데 업계에선 당국의 현지 사무소를 늘려야 한다는 건의도 잇달았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국내 금융회사 신남방 진출 지원 간담회'를 열고 금융회사 해외사업 담당 임원들을 대상으로 성공적인 현지화에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신남방국가 진출 모범사례와 현지 감독당국의 인허가 정책 동향 등을 공유하고 금융사들의 애로·건의사항을 논의했다.

금감원 유광열 수석부원장은 "정부의 신남방정책 추진과 함께 올해 11월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가 개최되는 등 신남방국가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장기적 안목을 갖고 해외점포의 현지화에 더욱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현지 소비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인력을 적극적으로 채용하는 등 장기적 동반자 관계로 인식시켜야 한다"며 "해외점포의 내부통제시스템 구축과 현지 법규의 철저한 준수에 본점 차원에서 더욱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유광열 수석부원장은 또 각국의 감독당국이 자금세탁방지 내부통제시스템 구축 등과 관련해 까다로운 심사가 진행중인 것을 설명하며 금융사들의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금융사들은 신남방국가 진출 수요 확대에 대비해 총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기구가 확대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현재 신남방국가 중 금감원 현지사무소가 있는 곳은 베트남 하노이 한 곳밖에 없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다른 신남방 국가에 현지사무소를 설치해 해외 진출을 지원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국내 금융사는 베트남(52개)·인도네시아(25개)·미얀마(21개)·인도·싱가포르(이상 18개)·캄보디아(14개)·필리핀(7개)·라오스(4개)·태국(3개)·말레이시아(2개) 등 신남방국가에 164개 점포를 운영중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