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미 “따뜻한 어머니 품 같은 앨범”...4년 만의 신보 '마더'

전성민 기자입력 : 2019-04-18 10:24

[앨범 커버. 사진=prm 제공]

소프라노 조수미가 따뜻한 어머니 품 같은 앨범을 내놨다.

세상 모든 어머니들을 위한 노래를 담은 조수미의 새 앨범 ‘마더’가 유니버설뮤직을 통해 18일 발매됐다.

2015년 가요음반 ‘그리다’ 발매 이후 4년 만의 새앨범이다. 새로 녹음한 신곡 7곡과 기존앨범에 있던 곡 중 앨범의 콘셉트와 어울려 선곡된 3곡, 미발표곡 2곡, 그리고 보너스트랙을 포함하여 총 13곡이 담겼다.

‘마더’ 앨범타이틀에서도 알 수 있듯이 ‘어머니’라는 단어가 주는 특별하고 애틋한 마음과 현대인들의 지치고 상처받은 마음을 위로해주는 곡들을 담았다. 클래식 명곡에서부터 가요, 크로스오버까지 다양한 장르의 노래들이 서로 아름답게 어우러져 있다.

조수미는 “주제는 어머니지만 상징적인 큰 사랑을 말하고 싶어요. 사랑을 하고 사랑을 받고 사랑을 나누기 위한 노래들이 모여진 아름다운 앨범입니다. 모든 분들에게 제 마음을 담아 들려드리고 싶고 따뜻한 어머니의 품 같은 앨범으로 준비했습니다”고 전했다.

앨범에는 총 7곡의 새 녹음이 수록되어 있다. 앨범의 타이틀곡이자, 영화 ‘웰컴 투 동막골’의 OST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Kazabue(바람이 머무는날)', 폴란드 민요로 경쾌하고 아름답지만 기교적으로 힘든 곡인 ‘마더 디어(Mother Dear)’, 아일랜드 민요를 해금과 오케스트라 연주로 담백하게 편곡한 ‘워터 이즈 와이드(The Water is Wide)’, 타이스의 ‘명상’을 근간으로 한 ‘아베 마리아(Ave Maria)’, 엔니오 모리코네의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더 웨스트(Once upon a time in the west) 주제곡인 ‘유어 러브(Your love)’, , 유럽의 신예 기타리스트이자 테너 페데리코 파치오티(Federico Paciotti)와 함께 부른 듀엣곡 ‘Eternal Love(이터널 러브)’ 등이 이번 앨범을 위해 새롭게 녹음되었다.

이번 앨범은 최영선 지휘의 프라임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강은일(해금), 송영주(재즈 피아노), 김인집(기타), 신동진(드럼) 등 최고의 아티스트들이 함께 했다.

하종욱 프로듀서는 “클래식 오케스트라 편성에서 빛을 발할 수 있는 작품들이다. 우리는 저마다의 어머니를 생각하며 연주하고 작업하길 희망했다. 조수미가 내내 지켰던 고고한 절제의 선을 함께 지키고 싶었다”고 밝혔다.

듀엣곡 ‘Fiore(꽃)’는 팝페라 테너 알렉산드로 사피나(Alessandro Safina)와 함께 불렀다. 해외에서 이미 발매되었으나 국내 미발표된 곡으로 특별히 이번 앨범에 들어가게 되었다.

그 외에도 2015년 가요앨범 ‘그리다’ 음반을 위해 녹음했으나 미수록된 ‘가시나무’, 조수미의 어머니가 좋아하셨던 드보르작의 ‘Songs My Mother Taught Me(어머니가 가르쳐 주신노래)’ 등 수많은 명곡들로 채워져 있다.

보너스트랙으로는 윤일상이 작사작곡한 ‘아임어코리언(I’m a Korean)이 수록되었다. 지난 2월28일 삼일절 백주년 전야제에 공개되었으며 싱글로 발매됐다.

한편, 조수미는 오는 5월8일 롯데콘서트홀에서 ‘Mother Dear’ 콘서트를 연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