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 유공자 19명 해외후손 국적 취득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2-27 13:19
법무부, 3‧1운동 100주년 맞아 후손 39명 국적증서 수여

안중근 의사를 지원한 연해주 독립운동의 대부 최재형(1860∼1920) 선생 손자 최발렌틴씨가 27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후손 국적증서 수여식에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게 기념으로 전달한 사진을 들어 보이고 있다. 최씨는 이 사진이 독립유공자들 사진을 후손들이 들고 찍은 사진이라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쿠바·투르크메니스탄 등 해외에 살고 있는 독립유공자 후손들에게 우리나라 국적을 부여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27일 오전 독립유공자 19명의 해외후손 39명에게 대한민국 국적증서를 수여했다. 이번 국적 부여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이뤄졌다.

국적증서는 러시아(18명)·중국(13명)·우즈베키스탄(3명)·투르크메니스탄(2명)·카자흐스탄(2명)·쿠바(1명)에 사는 후손들에게 주어졌다.

최재형 선생 손자인 최발렌틴 러시아 독립유공자후손협회장(81)은 “할아버지는 러시아 동포가 살 터전을 마련하고 한국이 해방되는 것 두 가지를 이루고자 했는데 모두 실현돼 가슴이 뿌듯하다”면서 “국적을 취득하게 돼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연해주 독립운동의 대부인 최재형 선생(1860~1920)은 1904년 러시아 연해주 노우키에프스크에서 ‘동의회’를 만들고 회장을 맡아 현지 교포들 단결과 무장독립투쟁을 이끌었다. 안중근 의사 등 독립운동가들에게 자금도 댔다.

쿠바에서 독립운동을 한 이승준 선생(1882~1947) 증손자도 우리나라 국적을 취득했다. 이승준 선생은 1924년경부터 쿠바에서 대한인국민회 마딴사스 지방회 구제원으로 활동했다. 1930년 광주학생운동을 원조하고, 해방 전까지 14년간 독립자금을 지원했다.

박상기 장관은 “대한민국 발전과 번영은 선열들의 희생과 헌신이 있어 가능했다”면서 “나라를 위해 희생한 독립유공자를 계속 발굴해 그 후손들이 국적을 되찾아 국내에서 안정된 생활을 할 수 있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