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옥션, 올해 첫 사랑나눔경매 100% 낙찰…총액 1억8000만원

전성민 기자입력 : 2019-02-25 09:18

[정상화 화백의 '무제 85-5-5'. 사진=케이옥션 제공]

케이옥션이 올해 처음으로 실시한 사랑나눔경매가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지난 20일 열린 사랑나눔자선 + 프리미엄 온라인경매는 사랑나눔경매 낙찰률 100% 낙찰총액 1억8000여만원, 프리미엄 온라인경매 낙찰률 74.5%와 낙찰총액 12억7260만원을 달성했다.

사랑나눔 자선경매를 통해 조성된 기금 약 7500만원은 한국메세나협회에 기부, 앞으로 문화예술 사회공헌활동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또 함께 진행된 오픈핸즈 기금 조성을 위한 자선경매에서도 약 700만원의 기부금이 조성되어 전 세계 소외된 이웃들에게 희망을 나누는 일에 쓰일 예정이다.

사랑나눔 자선경매에서 최고가를 기록한 작품은 ㈜갤러리 현대 대표 도형태가 기증한 이우환의 작품 ‘조응’으로 300만원에 경매를 시작, 76회의 경합을 거쳐 2320만원에 낙찰되었고, 그 뒤를 이어 김창열 화백이 직접 내 준 ‘물방울 SA201806’이 300만원에 경매에 올라 무려 93회의 경합 끝에 2080만원에 새 주인을 찾아 사랑나눔에 열기를 더했다.

정상화 화백이 기증한 작품 ‘무제 2019-1-17’도 역시 300만원에 경매에 올라 89회의 경합 후 2020만원에 낙찰되었고, 왈종 미술관이 기증한 ‘제주생활의 중도’도 200만원에 경매에 올라 경매에서 가장 치열한 경합 103회를 거쳐 1310만원에 낙찰되었다.

또 사랑나눔 자선경매 기간에는 ‘경매에 나눔을 더하다’라는 테마로 예술과 나눔의 자선콘서트가 열려 오픈핸즈 조명희 대표와 재단법인 예올에서 2019년 첫 초대전을 열고 있는 디자이너 양태오, 프리츠 한센의 장건일 대표 등이 함께 해 사랑나눔의 온도를 높였다. 음악과 미술을 어우르는 문화예술과 경매를 통해 사회공헌을 이어가는 케이옥션은 앞으로 미술계와 한국의 문화예술발전을 위해 노력 할 것이다.

사랑나눔 경매 기간 중 함께 진행된 올해 첫 프리미엄 온라인경매는 낙찰률 74.5%, 낙찰총액 12억7260만원을 기록했다.

정상화의 '무제 85-5-5'가 1억8000만원에 낙찰되며 경매 최고가를 기록했다. 최다 경합은 김환기의 석판화 ‘새와 달’이 58회의 경합 끝에 1400만원에 팔리며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이어 김환기의 드로잉 작품 ‘무제’도 52회 경합을 거쳐 1500만원에 낙찰됐고, 전준엽의 ‘빛의 정원에서 - 마음풍경’도 25회의 경합 끝에 750만원에 낙찰되며 온라인경매를 뜨겁게 달구었다.

박서보의 ‘No.101-80’이 8500만원, 이성자의 ‘산, 숲 2월 N°1’이 8000만원, 또 오치균의 ‘1991년 9월’, 김창열의 ‘물방울 SA. 930-02’도 각각 4500만원에 낙찰되며 온라인경매를 통한 수천 만원 대 고가 작품의 거래가 확대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이 밖에 다이아몬드 & 주얼리에서 출품된 6점의 주얼리 중 5점이 판매되어 83%의 낙찰률을 기록했다.

또 새해를 맞아 다수 출품된 명사들의 서예도 치열한 경합 끝에 낙찰되는 기록을 세웠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쓴 ‘이양연의 시’가 300만원에 경매에 올라 19회 경합 끝에 600만원에 낙찰되었고, 백범 김구의 ‘중용 제 14장’도 500만원에 경매를 시작해 950만원, 김영삼 전 대통령의 글씨 ‘대도무문’ 역시 14회의 경합을 거쳐 270만원에 새 주인을 찾았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