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일본, 역사 도발·억지 주장 즉각 중단해야”

김봉철 기자입력 : 2019-02-24 02:20
페이스북 글 통해 ‘다케시마의 날’ 정면 비판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한중우호인물대상'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23일 “역사 도발과 억지 주장을 즉각 중단하는 것만이 미래로 가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고밝혔다.

전날 일본이 시마네현에서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열고 차관급 인사를 파견한 것을 정면 비판한 것이다.

정 전 의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 행사를 언급하며 “관용과 인내에도 한도가 있다”면서 “일본 정부의 몰역사적, 비이성적 행태에 통탄을 금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일본 정부는 차관급인 내각부 정무관을 참석시켰다”면서 ”처음에는 지방정부에서 하는 일이라며 발을 빼더니 7년 전부터 중앙정부가 공인하는 행사로 둔갑시켰다”고 지적했다.

정 전 의장은 “도대체 그렇게 해서 얻는 게 무엇이냐”면서 “일본 우익을 결집시켜 지지율을 끌어올리려는 얄팍한 정치적 계산이냐”고 따져 물었다.

그는 올해로 100주년을 맞는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도 상기시켰다. 정 전 의장은 “우리는 과거의 진실을 직시하고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며 “지난 100년의 역사를 온전히 평가하고 공동 번영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일 양국이 어두웠던 과거를 딛고 새로운 100년의 동반자가 되길 진심으로 원한다”고 덧붙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