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망언’ 규탄 범국민대회 오늘 청계광장서 열려…극우단체 맞불집회도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2-23 00:00
망언 논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사퇴 촉구

대구경북진보연대 등 대구·경북지역 66개 시민사회단체가 지난 18일 오후 대구 엑스코 앞에서 5·18과 관련해 부적절한 발언을 한 세 의원 제명과 한국당 해산 요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을 규탄하기 위한 대규모 범국민대회가 23일 서울에서 열린다.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는 5·18시국회의와 공동으로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범국민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참가자들은 이른바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제명과 사퇴를 촉구한다.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등을 요구할 예정이다.

행진 행사도 갖는다. 참가자들은 본행사가 끝난 뒤 청계광장에서 광화문광장까지 행진할 계획이다.

이날 범국민대회에는 5·18 기념재단과 5월 단체, 광주지역 시민단체 관계자 15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극우 단체들의 맞불 집회도 열린다.

일파만파와 국본 등의 태극기 단체들은 이날 서울 종로구 광화문과 중구 대한문 일대에서 ‘대한민국 공산화저지 집회’와 ‘자유대한민국 체제수호 집회’를 개최한다.

맞불 집회에는 5·18 민주화운동에 북한군이 개입했다고 주장해 논란을 빚고 있는 지만원도 참석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