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VIP 마약공급’ 중국인 여성 애나 경찰 조사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2-17 00:00
16일 서울청 마약수사계 자진출석해 조사받아

‘버닝썬 마약공급 의혹’을 받고있는 중국인 여성 ‘애나’가 16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서울지방경찰청마약수사대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남에 있는 클럽 버닝썬에서 VIP 고객에게 마약 판매한 의혹을 받는 이른바 ‘애나’로 알려진 중국인 여성이 16일 경찰에서 조사를 받았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1시쯤 자진출석했다.

경찰은 A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피의자로 조사를 벌였다.

앞서 한 언론은 애나로 불리는 A씨가 버닝썬에서 VIP 고객을 상대로 마약을 판매했다고 보도했다. 

애나는 버닝썬 관련 각종 의혹이 시작된 김상교씨 폭행 사건 관련자이기도 하다.

김씨는 지난해 11월 24일 버닝썬 직원에게 끌려가는 여성을 도우려다 클럽 보안요원과 출동한 경찰에 폭행당했다며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반면 버닝썬은 김씨가 클럽에서 여성 2명을 강제 추행해 제지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A씨는 자신이 피해자 중 한 명이라며 경찰 조사를 받았다. 당시엔 마약 관련 조사는 없었다.

한편 경찰은 지난 14일 애나 외에 다른 버닝썬 직원 1명을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