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성폭행...초간단 '물뽕 제조법'에 단속 힘든 현실

윤지은 기자입력 : 2019-02-09 09:00
버닝썬 성폭행...물뽕(GHB)을 직접 만드는 회사원A가 있다

[사진=버닝썬 인스타그램]


서울 강남 소재 클럽 버닝썬에서 약물을 이용한 성폭행이 횡행하고 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유흥업소 등지에서 흔히 사용돼온 속칭 '물뽕(GHB·Gamma-Hydroxy Butrate)'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일반인도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몇몇 화공약품을 혼합하면 GHB를 만들어낼 수 있어 단속이 힘들다는 이유다.

버닝썬 성폭행 사건으로 물뽕 판매업자들이 일제히 셔터를 내린 상태지만, 여전히 디시인사이드 갤러리 등 일부 커뮤니티에선 '나이트 등지에서 쓰이는 물뽕(GHB) 제조법', '물뽕 만들기 쉬움' 등의 글이 버젓이 돌아다닌다.

이들은 댓글을 통해 '화학식이 매우 간단하다'면서 화학식을 공유하거나 만드는 법과 순서 등이 자세히 씌어 있는 웹사이트 등을 공유하는 모습이었다. '위키까지 볼 필요도 없다. 유기 화학책만 봐도 (만드는 법을) 알 수 있겠다'며 코웃음을 치는 이들도 있었다.

실제로 지난 2007년 국내에서 최초로 물뽕을 제조해 팔다 적발된 일당은 당시 '2년 전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물뽕 제조법을 배웠다'고 실토한 바 있다.

이들은 물과 소금, 소다에다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몇몇 화공약품을 적당한 비율로 혼합해 6500만원 상당의 GHB 3.7리터를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