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상습 성폭행’ 조재범 오늘 검찰 송치…심석희 메모가 결정적 증거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2-07 11:14
‘오늘 기분 매우 좋지 않았다’ 심석희 메모 주요증거 인정…조재범 “성폭행 없었다” 부인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가 오늘 검찰에 송치된다. 조재범 전 코치의 심석희 선수 성폭행 혐의를 수사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7일 조 전 코치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사진은 지난달 23일 수원지법에서 열린 항소심 공판을 마친 조재범 전 코치.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가 심석희 선수를 상습적으로 성폭행했다고 결론 내리고 7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사건을 넘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날 오전 조재범 전 코치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수원지검에 송치한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17일 쇼트트랙 국가대표인 심석희 선수가 조재범 전 코치에 대해 기존 상습폭행 혐의 외에 청소년성보호법 위반(강간상해) 혐의로 추가 고소하자 수사에 들어갔다.

50여일간 수사를 벌인 결과 조재범 전 코치가 심석희가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태릉·진천 선수촌과 한체대 빙상장 등 7곳에서 심석희를 수차례 성폭행한 것으로 결론 지었다.

경찰은 심석희가 고소장부터 네 차례에 걸친 피해자 조사에서 한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돼 신빙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심석희 동료와 지인 등 9명을 대상으로 벌였던 참고인 진술, 조재범 전 코치와 심석희가 성폭행과 관련한 주고받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도 증거가 됐다.

특히 심석희가 성폭행을 당했을 당시 “오늘은 기분이 매우 좋지 않았다”는 식으로 에둘러 심경을 표현해놓은 메모들이 주요하게 작용했다. 경찰은 이 메모를 바탕으로 조재범 전 코치가 저지른 성폭행 일시와 장소 등을 특정했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의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 성폭행 고발과 관련해 지난 1월 고향인 강원 강릉 시내 곳곳에 심석희를 응원하는 현수막이 잇따라 내걸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에게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면서도 “피해자 진술과 복원된 대화 내용 등이 조재범 전 코치의 성폭행을 뒷받침하고 있어 혐의 입증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조재범 전 코치는 여전히 “성폭행은 없었다”며 관련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다. 이에 따라 법정에서 치열한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조재범 전 코치는 심석희 등 쇼트트랙 선수 4명을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이후 판결에 항소했으나 2심 재판부는 1년6개월의 더 무거운 실형을 내렸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