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손혜원이 바꾼 ‘더불어민주당’의 ‘더불어’는 김일성 회고록 단어”

장은영 기자입력 : 2019-01-18 21:18
유튜브 '홍카콜라TV' 라이브서 의혹 제기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새해 첫날인 1일 오후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기 위해 밝은 표정으로 현충원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더불어민주당의 ‘더불어’란 말을 만든 사람이 손혜원 의원”이라면서 “김일성 회고록에 ‘더불어’라는 말이 나온다. 그 회고록에서 따온 말 아닌가”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가 언급한 김일성 회고록의 제목은 ‘세기와 더불어’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유튜브 채널 ‘홍카콜라TV’ 생방송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손 의원의 목포 투기 의혹에 대해 “손혜원 게이트”라며 “이거는 투기가 아니고, 범죄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공무원이 자기 지식을 이용해서 미리 범죄행위를 해놓는 것”이라며 “국민들이 손혜원 게이트가 터졌는데 야당은 뭐 하느냐고 난리 치지 않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야당은) 밥그릇 싸움에 정신이 없다”며 “여당은 (손 의원이) 퍼스트레이디 친구라고 해서 또 이렇게 저렇게 넘기려고 하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손 의원과 김정숙 여사는 숙명여고 동창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