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력받는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올해 수소차에 배정된 국회 예산은?

장은영 기자입력 : 2019-01-18 13:51
수소차 1대당 2250만원 보조…4000대 지원 수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울산광역시 남구 덕양 제3공장을 방문, 공장 관계자에게 수소생산 공정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성창오토텍이 수소차 관련주로 급등하고 있는 가운데 국회는 수소차 사업 예산에 1420억원을 배정했다. 지난해 관련 예산이 185억원이었던 것에 비교하면 약 7배나 늘었다. 이는 수소차 4000대 보급을 지원할 수 있는 수준이다.

18일 국회에 따르면 지난해 본회의를 통과한 올해 예산안에 수소전기차 보급 관련 사업 전체 예산은 1420억원이다. 당초 정부안 810억원보다 610억원이 늘어났다.

항목별로 보면, 수소전기차 보급 예산이 900억원이다.

수소전기차 1대당 2250만원의 정부 보조금이 주어지는 것을 감안하면 4000대를 보조할 수 있는 수준이다. 정부는 약 7000만원에 달하는 수소전기차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또 수소버스사업 예산은 70억원, 수소충전소 예산이 450억원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7일 울산을 방문해 “수소경제는 에너지원을 석탄과 석유에서 수소로 바꾸는 산업구조의 혁명적 변화”라며 “탄소경제를 수소에 수소경제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또 “2030년까지 정부의 목표대로 수소차가 보급되면 연간 3만톤, 현재 발생량의 10%에 해당하는 미세먼지를 줄이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공급 측면에서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제도를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