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보호·보수 시민단체들 '케어' 박소연 대표 고발…동물보호법·횡령·사기 등 혐의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1-18 12:10

[사진=박소연 대표. 연합뉴스 제공]


시민단체들이 구조동물을 안락사해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를 사기 및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18일 자유연대, 자유대한호국단 등 보수 성향 시민단체들은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박 대표를 고발하고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 단체는 "내부고발자 폭로에 따르면 박 대표는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구조동물 200마리 이상을 안락사하도록 비밀리에 지시했다"면서  "안락사 없는 보호소를 표방해 후원금을 모금받은 행위는 기망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건강한 동물까지도 안락사를 지시한 행위는 동물보호법 제8조 제1항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명백한 동물 학대 행위"라고 강조했다.

비글구조네트워크와 동물과함께행복한세상 등 동물보호 단체들도 이날 박 대표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할 계획이다.

비글구조네트워크 측은 "박 대표가 대외적으로 '안락사 없는 보호소'를 표방하면서 안락사를 한 것은 후원자들을 속인 것"이라며 "이사회에 보고된 통계자료도 조작됐고, 후원금을 개인적인 변호사 선임비로 사용하는 등 횡령죄도 있는 만큼 관련법 위반으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박 대표가 케어 명의가 아닌 개인 명의로 동물보호소 부지를 매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법 위반 여부를 검토한 뒤 추가 고발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박 대표의 실체는 케어 내부자의 폭로로 세상 밖으로 드러났다. 케어 동물관리국장 A씨는 2015년부터 지난해 9월까지 구조 동물 230마리 이상이 안락사됐다며 박 대표가 비밀리에 이를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박 대표는 건강한 개들도 안락사 하거나 수의대 해부 실습용으로 판매했다는 의혹과 함께, 안락사한 동물들을 암매장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