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나경원에 반격…“함께 의원직·전 재산 걸자”

김봉철 기자입력 : 2019-01-18 00:00
羅 “초권력형 비리”에 靑 “초현실적 상상력” 응수

17일 오후 자유한국당 김현아(왼쪽), 김순례 의원이 국회 의안과에 민주당 손혜원 의원에 대한 국회윤리위 징계요구안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경원 의원도 무책임한 상상력을 부끄럼 없이 발설할 때는 뭐라도 걸어야 한다”면서 “(나 의원도) 함께 의원직을 거실 것인가, 전 재산을 거실 것인가”라고 적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손 의원과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 간의 친분관계를 언급하며 “초권력형 비리”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손 의원은 단순한 초선 의원이 아니다”라며 “영부인과 숙명여고 동창으로서, 당선 직후 첫 행보가 숙명여고 동창회에 함께 갔었던 일”이라고 지적했다.

청와대는 나 원내대표의 발언과 관련해 “예의를 지키라”고 반박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정치판이 아무리 혼탁하다 해도 지켜야 할 최소한의 예의와 선이 있다. 그 선을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김 대변인은 “나경원 의원이 초권력형 비리라는 표현을 썼던데 그러한 발상이야말로 ‘초현실적 상상력’”이라고 힐난했다.

손 의원은 관련 사실을 최초 보도한 SBS을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내고, 라디오 인터뷰와 SNS를 통해 적극적으로 반박하고 있다.

그는 “투기는 커녕 사재를 털어 친인척이라도 끌어들여서 목포 구도심을 살려보려고 했다”며 “의원직이 아니라 목숨을 걸고 투기 목적으로 산 게 아니다. 강남에 집 한 채 가져본 적 없고 돈에는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