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황교안에 견제구…“당대표 출마 전 검증부터”

김봉철 기자입력 : 2019-01-16 15:31
기자회견 자청해 내주 당권 도전 시사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당대회, 황교안 전 총리 입당 등 정치현안에 대한 생각을 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6일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 입당은 환영하지만, 당대표 출마에 앞서 검증부터 거쳐야 한다”고 견제구를 날렸다.

내달 27일 한국당 전당대회에서 당권 도전이 유력한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황 전 총리는 입당한 후 바로 당대표에 나오는 것을 당원들에게 어떻게 설명할지와 당이 어려울 때 조용히 있다 갑자기 나와 무엇을 하려고 하는지에 대해 밝혀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대표적인 강성 친박으로 분류되는 그는 친박계가 분열 조짐을 보인다는 분석이 계속해서 나오자 기자회견을 자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정치 스펙으로만 승부하려는 분들은 총리를 하신 분이 나오니 한 수 접을 수밖에 없지만, 저는 아스팔트 바닥에서 시작한 사람이라 전혀 걱정하지 않는다”면서 “황교안은 황교안이고, 김진태는 김진태이기 때문에 당원들이 겹치지도 않고, 동요도 없다”고 강조했다.

전당대회 출마에 대해선 “다음 주께 퍼포먼스를 겸해 공식선언을 하려고 한다”면서 “황 전 총리도 나오는 마당에 홍준표·김무성 전 대표와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도 출마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다 나와서 자유롭게 경쟁하되, 결과에는 승복해 지긋지긋한 계파가 사라지고, 당이 통합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