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특감반 의혹’ 김태우 수사관 3번째 소환 9일로 연기

송종호 기자입력 : 2019-01-07 15:01
8일 자유한국당 관계자 조사 후 진행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뒤 지난 3일 밤 귀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검찰이 7일 오후 예정이었던 김태우 수사관의 3번째 소환 조사를 이틀 뒤로 연기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는 지난 3일부터 이틀 연속으로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 수사관을 불러 참고인으로 조사한 데 이어 이날 오후 다시 소환해 3차 조사를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날 검찰은 김 수사관에 대한 3차 조사를 연기하고, 8일 이 사건을 고발한 자유한국당 관계자들을 먼저 조사키로 했다.

자유한국당에 따르면 법률지원단 소속 변호사 2명이 고발인 자격으로 8일 오후 2시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한다.

이번 의혹에 중심에 있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에 대한 조사 일정은 한국당 관계자들과 김 수사관의 조사를 마치고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김 수사관은 청와대 특감반 근무 당시 특감반장과 반 부패비서관, 민정수석 등 윗선지시에 따라 민간인 사찰이 포함된 첩보를 생산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는 즉각 모든 의혹을 부인했고 지난달 19일 김 수사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튿날 자유한국당의 고발이 이어졌다. 자유한국당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조국 민정수석,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등 혐의로 고발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