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한국당 “정태옥 의원, 윤리위 열어 처분 논의”

김봉철 기자입력 : 2018-06-09 14:31수정 : 2018-06-09 14:31
‘인천 비하’ 발언 놓고 징계절차 수순

임명장 받는 자유한국당 정태옥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주요당직자와 여의도연구원 부원장 임명장 수여식에서 정태옥 대변인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17.12.28 jjaeck9@yna.co.kr/2017-12-28 11:32:33/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자유한국당이 9일 정태옥 전 한국당 대변인의 징계 처분 논의를 위해 당 윤리위원회를 소집한다.

한국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홍준표 당 대표는 중앙윤리위원회 규정 제11조 1항에 따라 국회의원 정태옥에 대한 징계처분의 논의를 위한 윤리위원회 소집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 의원은 7일 한 방송에서 같은 당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를 옹호하는 발언을 하면서 “서울에서 살던 사람들이 양천구 목동 같은데 잘 살다가 이혼 한번 하거나 하면 부천 정도로 간다”고 말해 ‘인천 비하’ 논란이 일었다. 그는 이어 “부천에 갔다가 살기 어려워지면 인천 중구나 남구나 이런 쪽으로 간다”고도 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정 의원은 8일 당 대변인직에서 물러났다.

중앙윤리위 제11조는 당 대표 또는 위원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할 때, 또는 재적 위원 3분의1 이상 요구가 있을 때 윤리위를 소집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한편 유 후보는 이날 “인천에 대한 이해와 사랑도 없이 함부로 발언한 정 의원은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국회의원직을 사퇴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