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폭행당한 원희룡 딸, SNS 통해 "정계 은퇴했으면…신체만 건들지 말아달라"

전기연 기자입력 : 2018-05-15 06:58수정 : 2018-05-15 08:05
제2공항 반대위원회 부위원장으로부터 폭행 당해

[사진=연합뉴스]


원희룡 제주지사 예비후보가 시민에게 폭행을 당한 것을 두고 원 후보의 딸이 속상함을 담은 글을 게재했다.

15일 원희룡 후보의 페이스북에는 "안녕하세요 저는 원희룡씨의 딸입니다. 너무 속상하고 화가 나서 아빠 몰래 글을 올립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짜고 치는 연기였다, 맞고도 왜 가만히 있냐는 분들 제가 가서 똑같이 해드릴까요? 혹시라도 찔렸으면 어떻게 됐을지 생각하고 싶지도 않다. 가해자 분도 가족 있을 테고 귀한 아들딸 분들 다 있으실 텐데 그분이 다치시면 자녀분들도 똑같이 속상해 하실 텐데 왜 저희 가족 생각은 안 하셨는지 화가 난다"고 적었다. 

특히 원 후보의 딸은 "저는 아빠가 이렇게까지 해서 욕을 먹고 정치를 해야 하는지 정말 모르겠고, 솔직한 마음으로는 정계를 은퇴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실컷 욕을 하셔도 좋다. 부탁드리는 거 하나는  제발 몸만 건드리지 말아주세요. 아까 소식을 듣고 제일 먼저 든 생각이 아빠가 호상 당해야 할 텐데라는 생각이더군요. 미워하셔도 좋으니 제발 목숨이나 신체만은 건드리지 말아주셨으면 좋겠다"며 거듭 부탁했다. 

지난 14일 제주 벤처마루에서 제2공항 건설 문제를 다루는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김경배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부위원장(50)은 원 후보에게 계란을 던지고 뺨을 때렸다.

이어 김 부위원장은 흉기로 자해를 해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후송됐고, 원 후보 역시 안정을 취한 뒤 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를 받았다. 
 

[사진=원희룡 후보 페이스북]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