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인천 여고생 폭행 CCTV,한 남성 편의점에 들어와 멱살 잡고 끌고 나가

이광효 기자입력 : 2018-01-10 03:44수정 : 2018-01-10 13:41
끌려간 여고생 감금된 채로 집단폭행 당해

인천 여고생 폭행 CCTV 영상[사진 출처: 채널A 뉴스 동영상 캡처]

경찰이 인천 여고생 폭행 사건 가해자들 모두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한 가운데 인천 여고생 폭행 사건 당일 CCTV 영상이 공개됐다.

'채널A'가 9일 공개한 인천 여고생 폭행 사건 당일 CCTV 영상을 보면 지난 4일 인천의 한 편의점에 한 남성이 들어오더니 피해 여고생의 멱살을 잡고 밖으로 끌고 나간다. 끌려간 여고생은 감금된 채로 집단 폭행 당했다.

인천 여고생 폭행 사건을 수사 중인 인천남동경찰서는 9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상해·공동감금·공동강요 등의 혐의로 A(19)씨 등 남성 2명과 B(14)양 등 10대 여자 자퇴생 2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들은 지난 4일 오전 5시 39분쯤 인천시 남동구의 한 편의점 앞길에서 예전부터 알고 지낸 모 여고 3학년 여고생 C(18)양을 차량에 태우고 인근 빌라로 데리고 가 20시간 정도 감금한 상태로 6시간 동안 집단 폭행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C양은 경찰 조사에서 “당일 새벽 편의점 앞을 지나가는데 A씨와 B양 등 4명이 앞뒤에서 나타나 차에 태웠고 강제로 A씨의 빌라로 데리고 갔다”며 “성매매를 하라는 강요를 받고 빌라에서 나왔다”고 진술했다.

이어 “가해자들이 빌라 밑 슈퍼 앞에 가면 K5 승용차에 남자가 타고 있을 거라고 했다”며 “차에 탔더니 성 매수 남성이 심하게 멍이 든 얼굴을 보고 친구에게 연락하라며 다른 곳에 내려줬다”고 덧붙였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