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포토 · 슬라이드

더보기
4oCL7IaQ7ISd7Z2sIOqzoOuwnO2VnCDsnqXquLDsoJUg7J6Q7Jyg7LKt64WE7Jew7ZWpIOuMgO2RnOuKlCDriITqtaw/
​손석희 고발한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는 누구?
[사진=아주경제 DB] 손석희 JTBC 대표이사를 배임 및 배임미수 혐의로 고발한 자유청년연합 장기정 대표가 13일 경찰에서 고발인 조사를 받는다. 13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가 이날 오후 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그는 출석전 기자들과 만나 "손 대표가 뉴스 브리핑에서 자신이 가장 정의로운 양했는데 배임 등의 의혹이 제기돼 가면을 벗기고 싶어서 고발했다"고 말했다. 장씨는 지난달 28일 손 대표를 배임 및 배임미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손 대표이사가 프리랜
2019-02-13 15:33:38
J+uztOuzteyatOyghCcg7LWc66+87IiY7JeQIOyggeyaqeuQnCDtmJDsnZgg7IK07Y6067O064uI4oCmJ+y1nOuMgCA364WEIOydtO2VmCDsp5Xsl60n
'보복운전' 최민수에 적용된 혐의 살펴보니…'최대 7년 이하 징역'
배우 최민수가 보복운전으로 검찰에 불구속기소 됐다. [사진=SBS방송화면캡처] 배우 최민수가 보복운전으로 검찰에 불구속기소 됐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민수는 지난해 9월 17일 낮 12시 53분께 서울 여의도 한 도로에서 보복운전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최민수는 앞차가 진로를 방해한다는 이유로 앞지른 뒤 급정거해 사고를 냈다. 이 과정에서 모욕적인 언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서울 남부지검은 지난달 29일 최민수를 △특수협박 △특수재물손괴 △모욕 등 3개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2019-02-01 08:37:48
4oCLOTDrp4wg7Jyg7Yqc67KEICfsnKDsoJXtmLgnIOynleyXrSAy64WEIOq1rO2YlS4uLuyCrOyLpOyggeyLnCDrqoXsmIjtm7zshpDsnYAg66y07JeHPw==
​90만 유튜버 '유정호' 징역 2년 구형...사실적시 명예훼손은 무엇?
[사진=유튜브 유정호TV] 선행 콘텐츠로 활동을 해온 유튜버 유정호(엔터스)가 징역 2년형을 구형 받은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26일 오후 인터넷 커뮤니티 오늘의 유머에는 유정호의 글이 게시 됐다. 글의 제목은 '안녕하세요 여러분 엔터스입니다. 마지막 글일수도 있습니다'였다로 그의 짧은 심경이 담겨있다. 이 글을 통해 유정호는 자신의 최근 검찰에 징역 2년을 구형 받았다고 밝혔다. 유정호는 "만약 법원에서 실형이 나온다면, 제 죄가 인정되는 것이겠지요"라며 "그것을 부인하지는 않
2019-01-27 09:28:57
7Jyg7Yqc67KEICfsnKDsoJXtmLgnIOyVhOuCtCAi7LKt7JuQIOupiOy2sOuLrOudvCIg7JqU7LKt7JeQ64+EIDEw66eMIOuPjO2MjA==
유튜버 '유정호' 아내 "청원 멈춰달라" 요청에도 10만 돌파
[사진=유튜브] 90만 유튜버 유정호씨 아내가 '유정호에 대한 청와대 국민청원'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청와대 청원은 하루만에 10만명을 돌파했다. 26일 유튜버 유정호 아내는 '유정호TV'를 통해 이같은 자신의 입장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유정호 아내는 "지금 남편 많이 힘든 상태다. 자신이 받은 2년이라는 구형이 잘못됐거라 생각해서 올린 영상이 아닌데 청원이 그렇게 올라가고 댓글들이 난무해서 조금 힘든 상황이다. 남편은 예전에 자기가 겪은 부당한 일들을
2019-01-27 05:00:00
4oCL7JuQ7Z2s66OhIOygnOyjvOyngOyCrCwg67KM6riIIDE1MOunjOybkCDqtaztmJUuLi7ri7nshKAg66y07Zqo65Cg6rmMPw==
​원희룡 제주지사, 벌금 150만원 구형...당선 무효될까?
[사진=연합뉴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원희룡 제주지사가 벌금 150만 원을 구형받았다. 검찰은 21일 제주지법 제2형사부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피고인은 전직 국회의원 및 도지사로 당선된 적이 있어 공직선거법을 숙지하고 있었을 것으로 보임에도 범행에 이르렀고, 재선 도전하면서 사전선거운동을 한 점 등을 고려했다"며 이같이 구형했다. 선출직 공무원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100만 원 이상 벌금형이 확정되면 당선이 무효된다. 원 지사는 최후변론을 통해 "더 꼼꼼
2019-01-22 08:3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