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평창] 최민정·심석희 쇼트트랙 여자 1000m 상세한 충돌 과정.."스퍼트 과정서 진로 겹쳐"

박성준 기자입력 : 2018-02-22 22:08수정 : 2018-02-22 22:08

[사진= 연합뉴스 제공]



심석희(한국체대)와 최민정(성남시청)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메달 사냥에 실패했다. 결승 마지막 바퀴를 남기고 추월 과정에서 서로 충돌해 넘어지는 불운이 겹쳤다.

심석희와 최민정은 22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 마지막 바퀴에서 서로 부딪히는 사고로 아쉬운 마무리를 했다. 최민정은 이번 대회 2관왕에 그쳤고 심석희는 개인전 금메달의 기회가 날아갔다.

준결승에서 최민정은 취춘위(중국)의 페널티로 결승 진출 기회를 얻어 기대감을 가졌으나 최악의 결과로 아쉬움만 더욱 커졌다.

사고는 마지막 스퍼트를 올리는 9바퀴째 발생했다. 심석희와 최민정은 레이스 초반 나란히 3, 4위에 자리를 잡으며 선두권의 기회를 엿보는 상태였다. 그러면서 2바퀴를 남기자 심석희가 3위, 아리안나 폰타나(이탈리아)가 4위, 최민정이 5위로 레이스를 이어갔다.

마지막 바퀴에 접어들자 최민정은 발군의 스피드로 외곽부터 치고 들어가는 순간 3위로 달리던 심석희와 부딪히며 함께 넘어졌다. 심석희도 스퍼트를 올리는 과정에서 서로의 진로가 겹친 탓이다. 중심을 잃은 심석희와 최민정은 그대로 미끄러지면서 안전펜스와 충돌했다.

금메달은 네덜란드의 쉬자너 스휠팅(1분29초778)이, 은메달과 동메달은 캐나다의 킴 부탱(캐나다·1분29초956)과 이탈리아의 아리아나 폰타나(1분30초656)가 각각 목에 걸었다. 심석희는 페널티를 받아 실격처리됐고, 최민정은 4위로 마감했다.

이날 1000m에서 노메달로 그치면서 한국 여자 대표팀은 대회 2연패에도 실패했다.

심석희 선수는 경기를 마치고 인터뷰에서 "아쉬움을 생각하기 보다는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서 끝까지 탔다고 생각한다. 준비하면서도 올림픽 경기를 와서 하는 와중에도 많은 일이 있었는데, 제가 앞으로 살아가는데 대해서 많은 부분을 배운거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심석희 선수는 "이제 오늘도 가족들이 와주셨는데 항상 저를 믿고 제편에 서서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많은 분들이 지속적으로 쇼트트랙 좋아해주시고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울먹이며 인터뷰를 마쳤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