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평창동계올림픽] 日 언론, 이상화-고다이라 10년 우정 '조명'

박성준 기자입력 : 2018-02-19 10:00수정 : 2018-02-19 10:00

18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이상화가 금메달을 획득한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의 품에 안기고 있다.[연합뉴스]


라이벌전으로 관심을 끈 스피드스케이팅 한일전에서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小平奈緖)가 금메달을 목에 걸자 일본 언론이 이상화 선수와의 우정을 집중 조명했다.

18일 진행된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에서 고다이라 선수가 금메달을 이상화 선수는 은메달을 각각 획득했다. 현지 언론은 이상화 선수와 고다이라 선수의 시합 후 포옹 장면을 다루며 10년간 이어져 온 우정을 부각시켰다.

요미우리신문은 "오랜 시간 라이벌인 이상화 선수와의 우정에 경기장에서는 큰 박수가 일었다"고 소개했다. 특히 양 선수가 서로에게 호의를 베푼 일화도 기사에 담았다. 기사를 살펴보면 이상화 선수는 한국에 방문한 고다이라 선수를 위해 택시를 잡아주기도 했으며, 고다이라 선수는 일식을 좋아하는 이상화 선수에게 일본 음식을 보낸 적이 있다고 전했다.

아사히신문도 두 선수의 우정을 소개한 기사에서 경기 후 각각 '좋은 친구', '선수로서도 존경할 수 있는 친구'라고 말했다면서 이를 보면 "숙적 관계라고는 생각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