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통합당 막말 후보 퇴출…공천 책임자 황교안 대국민 사죄해야"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4-09 11:15
"이번 총선은 국난 극복 총선…정부·여당 압도적 지지 보내 달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미래통합당 후보의 잇따른 막말 파문과 관련, "욕심을 앞세워 부적격자의 막말 면죄부를 나눠준 황교안 대표가 잘못된 공천에 대해 국민께 사죄하는 것이 문제 해결의 첫 단추"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무참한 막말 선거의 책임은 황교안 대표에게 있다"며 "통합당 공천 과정은 막말에 면죄부를 주는 역대급 세레머니로 전락했다. 이 문제는 한두 사람 꼬리 자르기로 끝낼 일이 절대 아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통합당은 모든 막말 후보를 즉시 퇴출해야 한다"며 "온 국민이 자발적 희생을 감수하는 국난 상황에서 야당 후보들이 막말 퍼레이드를 펼치는 것은 염치없는 국민 무시 행위"라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 미래통합당에 "국민 모두에게 지급하는 방안이 진심이라면 즉각 원내대표 회동에 화답 바란다"며 "총선이 끝나는 대로 임시국회 소집 일정에 합의할 수 있어야 하고, 이 점에 통합당 협조를 거듭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수출 기업들이 이번 사태를 기회로 되돌려 놓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핵심 무기는 한국형 방역 모델이다. 세계 공장들이 셧다운 되는 지금이 역설적으로 다시 기회가 될 수 있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사상 유례없는 공격적 해외 수주 활동에 돌입하게 비상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모든 과정을 비대면 온라인화하고 중소기업들이 인프라를 활용해 해외 수주에 나설 수 있도록 지원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원내대표는 다음날부터 시작되는 사전투표에 대해 "국난 극복을 위해 압도적으로 투표해달라"며 "이번 총선은 국난 극복 총선이다. 국민의 생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혼신을 다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 여당에 압도적 지지를 보내 달라"고 호소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원내대표)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