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D-7] 세월호 유족 '텐트 막말'에 "끝까지 책임묻겠다"…차명진 통합당 제명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4-08 20:56
"가해자 추적해 민·형사 책임 물을 것"
세월호 피해자 가족 단체가 ‘세월호 텐트’ 막말로 논란이 된 차명진 미래통합당 후보(경기 부천병)에게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가족협의회)는 8일 “이 사안이 본질적으로 유가족의 사생활에 관한 문제이기 때문에 이제까지 매우 조심스럽게 접근해왔다”며 “유튜브와 포털 등에서 벌어지고 있는 허위사실 유포와 모욕 행위에 대해 허위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등으로 형사 고소했고, 게시 삭제 가처분 절차를 조용히 진행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유족의 정신적 피해 등을 고려해 (이 사안에 관해) 공식 입장을 자제해왔지만, 이제는 가만히 있지 않겠다”며 “끝까지 가해자들을 추적해 민·형사상 책임을 묻고, 공동체를 파괴하는 가해자들의 행위를 낱낱이 밝힐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차 후보는 지난 6일 녹화된 OBS의 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혹시 ○○○ 사건이라고 아세요?”라며 “2018년 5월에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해당 녹화분은 이날 오후 방송될 예정이었고, 차 후보가 언급한 기사는 한 인터넷 언론이 보도한 내용이었다.
 

유세활동 중인 차명진 미래통합당 후보(경기 부천병). [사진=차명진 후보 페이스북]


차 후보는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앞둔 지난해 4월 15일에도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쳐 먹고, 찜쪄 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징하게 해 처먹는다”는 글을 올려 당원권 정지 처분을 받은 바 있다.

통합당은 ‘세월호 텐트’ 발언이 논란이 된 차 후보를 제명하기로 했다. 통합당은 앞서 ‘세대 비하’ 발언으로 논란된 김대호 관악갑 후보도 제명한 바 있다.

가족협의회는 “가족협의회에서 활동하는 가족들은 진실규명을 위해 싸우는 유가족이면서도, 일상의 삶을 살아내야만 하는 평범한 사람들”이라며 “6년째 고통 속에서 싸우고 있는 가족들에 대한 인간적 예의를 지켜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한편 가족협의회 법률대리인을 맡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류하경 변호사는 “차 후보가 언급한 ‘세월호 텐트’ 관련 주장은 허위사실이고,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