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D-8] 열린민주, 윤석열 부인·장모 검찰 고발…사기·의료법 위반 등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4-07 18:11
최강욱 "비례 17명 전원 당선 가능…진중권은 사회적 거리 두기 필요"
열린민주당이 7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과 장모를 검찰에 고발하며 전면전에 나서는 모양새다.

그간 윤 총장의 '가족 봐주기' 의혹을 제기해온 열린민주당의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한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과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 조대진 변호사는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윤 총장의 부인과 장모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장모 최모씨를 파주 의료법인과 관련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및 의료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부인 김모씨는 최씨의 사문서위조 및 사기죄에 가담한 혐의와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시세조종행위)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7일 윤 총장의 장모 최모씨를 사문서위조와 위조사문서 행사,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최씨는 2013년 4∼10월 경기 성남시 도촌동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공모해 A은행에 347억원을 예치한 것처럼 통장 잔고 증명서를 위조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다만 검찰은 통장 잔고 증명서를 위조하고 행사하는 데 최씨의 딸이자 윤 총장의 부인 김씨가 공모했다는 진정에 대해서는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각하했다.

아울러 뉴스타파가 2013년 경찰이 김씨가 연루된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과 관련해 내사를 벌였다고 보도했지만, 경찰청은 내사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이에 최강욱 전 비서관 등은 검찰이 부실 수사를 했다며 윤 총장이 가족의 혐의를 알고도 묵인했을 경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 대상 1호가 될 수 있다고 주장해왔다.

최 전 비서관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채널A와 검찰이 유착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캐려고 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선거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려고 했던 것은 사실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의혹을 제기한 MBC 보도의 배후로 여권과 최 전 비서관 등을 지목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 대해 "좀 편찮으신 분"이라며 "사회적 거리 두기가 필요한 분인 것 같다"고 꼬집었다.

최 전 비서관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열린민주당이 상승세인 것에 대해 "현재 지지율만 유지된다고 하더라도 두 자릿수 의석은 가능할 것 같고 더 올라간다면 전원 당선까지도 노릴 수 있지 않나"라고 내다봤다.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들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출발 열린당' 행사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