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D-8] 송영길·우원식·홍영표 선거지원하며 당권 도전 물밑작업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4-07 15:52
수도권 3인방, '지역구 우세'에 활동반경 확대하며 총선 승리 견인 험지출마 김부겸·최재성 생환에 이낙연 당권·대권 순차 도전도 주목
송영길(4선·인천 계양을)·우원식(3선·서울 노원을)·홍영표(3선·인천 부평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제21대 총선 지원 유세가 당내에서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당 중진으로 선거 지원 유세에 나선다는 의미를 넘어 이해찬 대표의 임기가 종료되는 8월에 진행될 전망인 전당대회까지 염두에 두고 당권 도전을 위한 물밑작업을 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송영길 의원은 인천 13곳 지역구 후보를 중심으로 하면서 서울을 비롯한 다른 수도권 지역으로 선거 지원 반경을 확장하고 있다.

송 의원은 지난달 중하순부터 경기 광명(3월 28일), 서울 강서 및 양천(3월 29일), 경기 고양 및 파주(3월 30~31일) 등을 지원했다.

이어 10일에는 서울 중구성동을, 용인갑·을·병 등을 찾아 민주당 후보에 대한 지원에 나선다.

우원식 의원은 인지도 등에서 밀리는 신인 후보나 전직 국회의원 등 원외 후보 선거 지원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우 의원측 관계자는 "경선 직후부터 시작해 총선 전까지 집중적으로 방문해서 조직 안정화에 도움을 주겠다는 방침에 따라 선거 지원을 하고 있다"면서 "지방의원들과 후보의 원팀을 끌어내는 등 실질적 도움을 주는 게 목적"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홍영표 의원은 인천은 원외 후보 위주로, 다른 지역은 영입 인재 출마 지역 및 부산·경남(PK) 등 관심지역 지원 유세를 이어가고 있다.

홍 의원은 지난 3일 종일 부산에서 지원 유세를 진행했고 5일에는 경기도 용인갑·정, 안성, 평택 등을 잇달아 방문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민생본부장이 20일 오후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민생위기 극복 소상공인ㆍ자영업자 대책 평가 및 향후 과제 관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송영길·우원식·홍영표 의원이 다른 지역 지원 유세를 하러 다닐 수 있는 배경에는 자신의 선거 판세가 상대적으로 안정적 우세를 보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민주당의 자체 초반 판세분석에서 계양을·노원을은 각각 우세, 부평을은 경합우세 지역으로 분류됐다.

이런 이유로 당에서는 당권 경쟁과 관련해 험지에 출마한 중진의 생환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가령 미래통합당의 텃밭인 대구 수성갑의 김부겸(4선) 의원이나 서울 송파을의 최재성(4선) 의원이 선거 지원에 나설 상황이 되지는 않지만, 험지에서 당선될 경우 그를 발판으로 전대 레이스에 바로 뛰어들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당권 경쟁에서는 서울 종로에 출마한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의 행보도 관심이다.

당에서는 이 위원장이 선거에 승리할 경우 당 대표에 이어 대권 도전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 모델을 따라갈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와 함께 당에서는 5월 초에 임기가 끝나는 이인영 원내대표의 후임 선거도 관심이다.

홍 의원과 함께 친문(친 문재인) 핵심인 전해철(재선·경기 안산 상록갑) 의원도 경기도를 중심으로 지원 유세를 하러 다니는 가운데 두 사람이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를 놓고 교통정리를 할 것으로 전망되는 등 후보 간 막후 조정이 있을 것이란 관측에서다.

당에서는 재선인 전 의원이 원내대표에 도전할 것이란 관측이 많은 가운데 지난해 원내대표 선거에서 고배를 마셨던 김태년(3선)·노웅래(3선) 의원의 재도전 가능성도 나온다. 이와 함께 윤호중(3선) 사무총장, 안규백(3선) 의원 등도 차기 원내대표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송영길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이 31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화정동 문명순 고양갑 후보 사무소를 방문, 엄지를 들어보이며 문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