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D-8] 재외투표 투표율 23.8%로 역대 최저…4만858명 참여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4-07 15:42
19대 총선 45.7%, 20대 총선 41.4% 기록…코로나19로 절반은 참여 못 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재외투표에 투표권을 가진 재외국민 17만1959명 중 4만858명이 참여해 투표율 23.8%를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제19대 총선 재외선거 투표율은 45.7%였고, 제20대 총선은 41.4%였다. 제18대 대선은 71.1%, 제19대 대선은 75.3%를 각각 기록했다.

따라서 이번 총선은 2012년 제19대 총선에서 재외선거가 실시된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번 재외투표는 지난 1∼6일 전 세계 85개 공관, 91개 투표소에서 진행됐다.

앞서 선관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에 따라 55개국 91개 공관의 재외선거사무 중지를 결정했다. 36개 공관에서는 재외투표 기간을 단축 운영했다.

재외투표지는 투표가 끝난 후 공관장의 책임하에 외교행낭 등을 통해 우리나라로 돌아온다.

인천공항에서 국회 교섭단체 구성 정당이 추천한 참관인이 입회한 가운데 선관위에 인계되고, 등기우편으로 관할 구·시·군 선관위에 보내 국내투표와 함께 개표된다.

다만 공관에서 국내로 회송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 경우 공직선거법에 따라 공관에서 직접 개표하게 된다.

선관위는 11일까지 공관개표 대상을 결정할 예정이다.

 

제21대 국회의원 선출을 위한 해외 거주 유권자들의 투표(재외투표)가 시작된 1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소재 주스웨덴대한민국대사관에 설치된 재외투표소의 모습이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