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김종인 인천·황교안 종로 유세…"수도권 잡아라"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4-03 08:44
미래통합당이 수도권 표심 잡기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은 제21대 총선 공식 선거운동 둘째 날인 3일 인천을 찾아 표심 잡기에 나선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인천에서 '인천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서 남동구, 연수구, 중구·강화·옹진, 동구·미추홀구, 서구, 계양구, 부평구 등을 돌며 통합당 후보 유세를 지원한다.

선거운동 첫날인 전날 김 위원장은 수원에서 경기권역 선대위 회의를 열어 경기권 표밭을 다졌다. 김 위원장은 5일까지 수도권·충청·부산·울산·경남(PK)을 잇따라 찾을 계획이다.

황교안 대표 겸 총괄선대위원장은 자신이 출마한 서울 종로 선거에 집중한다. 오전부터 창신2동과 혜화동을 다니며 유세를 이어갈 예정이다.

유승민 의원은 경기 고양과 의정부에서 지역구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선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미래통합당 경기도당에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경기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