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쓴 유세전…사라진 총선 특수

전환욱,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4-03 00:00
선거유세車·선거운동 단체복 제작 업체 '울상' '후보 자체 조사 공표 금지'로 여론조사 50%↓
"총선 특수가 사라졌다." 코로나19 사태가 4·15 총선까지 덮치면서 관련 업계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각 당이 코로나19 사태의 엄중함을 고려해 대규모 유세전을 지양하는 데다, 선거법까지 개정되면서 선거 때마다 특수를 누렸던 여론조사 업계도 울상을 짓고 있다. 반면 마스크 업체와 영상제작 업체 등은 반사이익을 보고 있다.

◆여론조사업체·차량·단체복 업체 '쇼크'

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4·15 총선 지역구 후보자의 선거비용 제한액은 1인당 평균 1억8200만원이다. 이는 지난 20대 총선보다 600만원 증가한 수치다.

이번 총선에는 253개 선거구에 총 1118명이 후보로 등록했다. 선거사무소 임차료 등 선거비용 제한액에 포함되지 않는 비용을 제외하고도 무려 2035억원에 달한다. 천문학적인 선거자금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효자 노릇을 하는 '선거철 특수'라는 말이 나온 배경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에 직격탄을 맞은 이번 총선은 예전과는 달랐다. 큰 피해를 본 곳은 단연 선거유세차량 제작 업체다. 선거유세차량 제작 전문인 A업체는 이날 통화에서 "이전 선거와 비교해 30~40% 정도 줄었다"고 밝혔다.

선거유세차량 제작 및 대여 가격은 스피커·LED 전광판 등 제작 규모에 따라 1500만∼3000만원 사이에서 책정된다.

선거운동원이 입는 단체복 제작도 줄어드는 추세다. 동대문에 위치한 단체복 제작업체 B사는 "이번 총선에선 계약을 한 건도 못했다"고 말했다.

여론조사업체의 선거 특수도 옛말이 됐다. 공직선거법(제108조) 개정으로 여론조사 공표 기준이 강화돼서다.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관계자는 "20대 총선과 비교해 21대 총선 여론조사 건수는 50%로 줄었다"고 전했다.

◆마스크업체 잘나가네··· 캠프선 SNS전문가 특채

반대로 코로나19 사태로 총선 특수를 누리는 곳도 있다. 마스크 업체가 대표적이다. 특히 '주방용 투명 플라스틱 마스크' 주문이 쇄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선거운동 현장에서 만난 야권의 한 후보도 '주방용 투명 플라스틱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플라스틱 마스크 제작 업체 C사는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주문량이 200% 늘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사태는 정치판의 고용에도 영향을 미쳤다. 최근에는 유튜브 등 홍보 영상·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콘텐츠 제작에 투입되는 인력이 각 후보 캠프에 늘어나는 추세다. 또 디자인 및 출판 기술 교육 수요도 높아지고 있다.

미래통합당의 한 후보 캠프 관계자는 "사회관계망서비스 콘텐츠 제작 위주로 교육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선거 관련 업체의 희비가 갈리는 사이, 여의도 국회에선 꼼수로 '선거의 경제학'에 오점을 남겼다.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을 활용한 이른바 더불어민주당과 통합당의 '의원 꿔주기'가 대표적이다. 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이런 편법으로 선거보조금 55억원을 추가로 받았다.

미래한국당은 막판 편법을 통해 원내교섭단체 요건인 현역 의원 20석을 채워 '선거보조금 55억원'을 추가로 받게 됐다. 차재원 부산가톨릭대학교 특임교수는 "비례정당이 정당방위라 하더라도 정치적 ‘명분’은 없다고 본다"고 꼬집었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공식 선거운동 시작을 나흘 앞둔 29일 경기도 평택시의 한 유세차량 제작업체에 제작 중인 유세차량들이 줄지어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