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선거운동 시작…"국민 고통 더는 일에 집중"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4-02 07:42
민생 현장의 코로나19 고충 청취하며 조촐한 첫 선거운동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선거대책위원장)이 21대 총선 공식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이 위원장은 2일 0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입은 서울 종로구의 한 마트 방문을 첫 공식 선거운동으로 삼았다. 

이 위원장은 마트 방문 뒤 기자들과 만나 "저희는 코로나19 국난을 극복하고 국민의 고통을 덜어드리는 일에 집중하며 선거에 임할 것"이라며 "저뿐 아니라 민주당의 모든 후보들이 그런 자세로 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전날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는 제약회사 GC녹십자 방문을 언급하며 "하반기 안에 치료제가 나올 것 같다고 한다. 치료제가 상용화될 것 같다"며 "이 코로나19의 터널이 그다지 길지 않은 시기에 끝날 수 있다는 희망을 국민이 함께 가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 위원장은 첫 선거운동 장소로 마트를 택한 이유에 대해 " 이 시간에 문을 여는 유통업체를 보고 싶었다"며 "(마트) 사장님 말씀대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래서 희망을 잃지 말자는 메시지를 선거운동 첫날 국민께 말씀드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선거의 특별한 점은 (국민이) 정부, 신뢰할 만한 정치 지도자에게 의지하고 싶어 하신다는 것"이라며 "그것은 지금 상황에 대한 걱정이 그만큼 크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마트의 한 고객은 이 위원장에게 "국민들이 지금 다 죽고 있다. 민생 경제를 살려달라"고 호소했다.

이 위원장은 같은 지역구에 출마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에 대해 "선의의 경쟁을 하고 싶다"며 "당장 국민이 고통을 겪는 코로나19 국난을 극복하는 데 지혜를 함께 모아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의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관련해선 "공직선거법은 준수할 것"이라며 "객관적인 사실로 민주당의 추천 후보들이 시민당 후보로 편입돼 있고, 그 뜻을 같이하는 것도 사실이다. 국민이 잘 판단해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21대 총선 선거운동이 공식적으로 시작한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우리마트에서 종로구에 출마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후보가 마트 대표와 인사를 나눈 뒤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