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연구원장 “통합당, 수도권 50석...지역구 총 130석 예상”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4-01 15:59
여연, 표본 기존 기관 2배 이상 조사
미래통합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을 이끄는 성동규 여의도연구원장은 1일 4·15 총선 전망과 관련해 수도권 50석, 부산·울산·경남 30석 등 총 지역구 130석을 얻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성 원장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를 통해 “4·15 총선은 무늬만 코로나 총선이고 실질적인 알맹이는 ‘정권심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여론조사에서 전반적으로 무당층을 빼버리고 예측을 해 결과가 많이 틀릴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면서 “표면 위로 나타나지 않는 국민적 여론을 얼마나 정확하게 잡아내는지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여의도원구원은 정확한 민심을 반영하기 위한 차원에서 대다수 기관의 표본 규모보다 2배 이상을 조사해 반영하고, 50대 이상 장년층을 여론조사로 끌어들이기 위한 조치를 시행 중이다.

성 원장은 “지난 20대 때 서울·경기·인천 121석에서 35석밖에 가져오지 못했다”면서 “이번 같은 경우 최소한 10석 많게는 15석 정도 더 가져와 50석 정도 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어 “강남 3구는 거의 완승을 거둔다고 예상한다”면서 “송파라든지 영등포갑, 양천, 강동구 등 많은 지역에서 우리 후보들이 선전하고 있어 서울에서 최소한 5~6석 이상 추가되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성 원장은 수도권과 부울경을 승부처로 꼽았다. 성 원장은 “어차피 영남·호남 쪽은 유권자들이 투표할 당을 결심했다”면서 “현재 부산을 포함한 경남 지역 여론 분위기로 봐선 한 6석 정도가 추가되는 30석을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보수통합을 통한 정권심판을 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확산되고 있기 때문에 단일화가 곧 이뤄지리라 본다”면서 “그럴 경우에는 지난 번에 민주당이 5석을 가져갔지만, 통합당이 거기서 최소한 3석을 뺏어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여의도연구원]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