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곧 제3-1의 길 제안”…비례위성정당? 무소속 출마?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2-25 09:48
"제3의길 희망일 수 있다는 것 보여드리고 싶다"
정봉주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이르면 26일 '제3-1의길'을 제안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예비후보자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 전 의원은 민주당의 비례위성정당을 창당하거나, 무소속 출마 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정 전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 단계 깊어진 고민의 결과 ‘제3-1의 길’을 제안드릴 수 있는 시간을 갖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제3의 길’이 희망일 수도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라며 이같이 적었다.

정 전 의원은 “정치는 새로운 세상을 만들겠다는 꿈이다”라며 “그 꿈이 구체적으로 어떠한 형태를 띠던 그것은 그다지 중요한 것 같지는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꿈을 실천하겠다는 자들이 ‘정치인’”이라며 “꿈을 꾸지 않고 실천하지 않는 자들은 더 이상 정치인이 아니다”라고 했다.

정 전 의원은 “‘꿈꾸는 자’를 참칭하는 자들이 판치는 정치판! 한 번 쯤은 바꾸는 게 맞을 것 같다”며 ”국민들에게 희망이란 것을 주는 것이 정치라는 것을 한번쯤은 보여드려야 하지 않겠느냐“라고 했다.

정 전 의원은 "이 제안을 26일에 하고 싶었으나 국회가 ‘코로나 19’ 방역을 위해서 27일 오전 9시까지 국회를 잠정 폐쇄하겠다고 한다"고 적었다.

이후 다시 올린 글에서 "국회가 풀리는 것은 26일 오전 9시라고 한다. 전체 일정은 큰 변함없이 진행될 예정이고,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에 다시 알리도록 하겠다"고 정정했다.


 

성추행 사건과 관련한 명예훼손 재판으로 인해 4·15 총선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자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이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