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재 "'컷오프' 억울하지만 수용"…재심은 청구키로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2-23 15:48
김형오 "얼마나 애통하겠나…다 충분히 감안한 것"
이은재(재선·서울 강남병) 미래통합당 의원은 4·15 총선 후보 공천에서 배제(컷오프)된 데 반발하면서도 "억울하지만 수용한다"는 입장을 23일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의 결정이 지금 온 국민이 우려하는 문재인 정권에 맞선 자유민주주의 체제와 자유시장경제 체제의 수호를 위해 필요한 것이기에 백의종군의 자세로 수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다만 "지금까지 몸 사리지 않고 싸워온 제게, 강남병 미래통합당 당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는 제게 명예로운 퇴진의 기회 대신 일언반구 없는 공천배제를 결정한 것에 대한 억울함은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윤상현(3선·인천 미추홀을)·이혜훈(3선·서울 서초갑) 의원과 함께 지난 21일 컷오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 의원은 "당의 결정에 인간적인 섭섭함보다는 미래통합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마중물이 돼 그 누구보다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선 자신의 컷오프 결정이 어떤 근거로 내려졌는지 재심을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여론조사나 당무감사 결과가 좋았는데도 '텃밭'인 강남권이라는 이유로 컷오프를 당했다는 게 이 의원의 주장이다.

그는 컷오프 발표에 앞서 당사자에게 이를 알리는 게 관례였는데, 공관위에서 전혀 연락을 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의 반발과 관련,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당연히 얼마나 서운하고 애통하겠나"라면서도 "그런 것도 다 충분히 감안한 것"이라고 답했다. 재심 청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다.

이 의원은 2008년 제18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했고, 2016년 제20대 총선에서 서울 강남병 후보로 당선됐다. 2017년 1월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에 합류했다가 같은 해 4월 자유한국당(현 통합당)으로 복당했다.


 

이은재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해 10월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