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민주당, 오만과 독선에 기울지 않도록 늘 경계하겠다"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2-20 15:22
"총선 통해 대한민국 새 미래 준비…네거티브 선거 안 하겠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20일 "국민과 역사 앞에 훨씬 더 겸손한 자세로 선거에 임하겠다"며 "오만과 독선에 기울지 않도록 늘 스스로를 경계하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선대위 출범식에서 "품격과 신뢰의 정치를 4·15 총선부터 실천하겠다. 그것이 단번에 완성되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지치지 않고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위원장은 "4·15 총선을 통해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시작하기를 바란다"며 "분열과 정쟁으로 일그러진 소모의 과거를 딛고 화합과 협력으로 창조의 미래를 열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현실을 개선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비전과 정책을 잇달아 내놓겠다"며 "그런 비전과 정책을 놓고 여야가 선의의 토론을 벌이기를 제안한다"고 했다.

이 위원장은 또 "저희는 싸우는 정치를 하지 않겠다. 네거티브 선거를 하지 않겠다"라며 "다만 가짜뉴스와 허위 비방에는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경기 위축이 겹친 시기에 무거운 마음으로 선대위를 가동한다"며 "이런 중대과제들을 극복하면서 동시에 미래를 준비하는 선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감염병과 경기 위축에는 여야와 정부가 협력해 대처하라는 것이 국민의 뜻이라고 믿는다"며 "여야가 국민의 뜻을 받들어 정쟁을 자제하고 이 위기의 극복에 협력할 것을 정중히 제안한다"고 밝혔다.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제1차 회의에서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