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교일, 총선 불출마 선언...“여당 횡포 막지 못해”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2-20 11:11
최교일 미래통합당 의원(경북 영주·문경·예천)은 20일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최 의원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에 “저는 오늘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불출마하기로 했다”며 “그동안 성원해주신 국민 여러분과 지역 주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임기 4년 내내 힘들고 어려운 상황 속에서 나름대로 노력했지만, 현 정권의 일방 독주와 여당의 횡포를 막지 못했다”며 “국민의 여망에 부응하지 못한 점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앞으로 통합당의 총선 승리와 정권 교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낸 최 의원은 20대 총선에서 경북 영주·문경·예천에 출마해 당선돼 국회에 입성했다.

최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자신의 지역궁 공천 신청을 낸 상황이다. 그러나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TK(대구·경북) 현역 의원들에 대한 대대적인 물갈이를 예고하자 불출마 결심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의사 진행 발언하는 최교일 의원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이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 국세청, 관세청, 조달청, 통계청 등의 종합국정감사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