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효상, 강북 출마 선언...“험지서 당 승리 밀알 되겠다”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2-20 10:56
강효상 미래통합당 의원은 20일 “대구의 모든 기반을 내려놓고 강북 험지로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라가 망국의 길로 접어들 위험 속에서 상대적으로 우리 당의 지지세가 높은 대구에 출마해 저 개인이 승리한들 무슨 큰 의미가 있겠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황교안 대표도 종로로 나서며 솔선수범했다”면서 “이미 한번 당의 신임을 받은 현역 비례대표 의원인 저 강효상 역시 스스로 험지로 나가서 우리 당 전체 승리의 밀알이 되는 것이 마땅한 도리인 줄 안다”고 말했다.

이어 “20대 임기 내내 당대표 비서실장과 대변인, 원내부대표 등을 맡아 탄핵 당한 당을 재건하고 문재인 정권의 폭주에 맞서 최전방에서 싸워왔다”면서 “마찬가지로 보수대통합과 혁신에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대구 공천이라는 프리미엄을 내려놓고, 최전선인 서울에서 여당의 지역구를 한 곳이라고 더 탈환하기 위해 선봉대로 나서겠다”면서 “앞서 당협위원장으로 제가 애정을 쏟았던 우리 대구달서병 지역구는 참신하고 역량 있는 인재에게 맡기겠다”고 덧붙였다.
 

희망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대회 참석한 강효상.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희망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대회'에서 참가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