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내부 경쟁 불가피...아름다운 경쟁해야”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2-20 10:13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0일 당 내 공천을 둘러싼 갈등과 관련해 “우리 안에서 경쟁도 불가피할 수 있다. 총선 압승이란 최종 목표 앞에서 아름다운 경쟁을 벌여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를 열고 “당내의 아주 작은 잡음도 큰 소음으로 울릴 수 있는 엄중한 시기다. 우리의 분열, 우리의 다툼을 손꼽아 기다리는 세력들이 있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황 대표의 발언은 새로운보수당 출신 이혜훈 의원과 미래를향항전진4.0(전진당) 대표 출신인 이언주 의원 등 공천 관련 논란을 일으킨 일부 의원들에 대한 경고로 해석된다.

그는 “대표인 저부터 조심하고 유의하겠다. 국민을 주인으로 섬기는 낮은 자세를 지키겠다. 통합의 의미를 늘 되새기겠다”며 “정권 비리를 무작정 감싸고 도는 극렬세력 때문에 자기반성과 쇄신의 기회를 놓치고 있는 여당의 모습을 우리는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전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난 것과 관련해선 “‘과도하게 불안해하지 말라’는 등 책임지지도 못할 말들을 쏟아냈다”며 “대통령, 국무총리, 여당이 일제히 허황된 낙관론을 퍼뜨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경제 위기의 근본 원인은 전염병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이 지난 3년간 행한 사회주의 경제실험 때문”이라며 “지금 같은 모습으론 경제 살리기가 절대 불가능하다. 더한 불안과 침체가 우리 경제를 뒤덮고 말 것”이라고 경고했다.
 

발언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