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4·15 총선 선대위 출범…이해찬·이낙연 '투톱' 체제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2-20 08:35
더불어민주당의 4·15 총선 선거전을 지휘할 선거대책위원회가 20일 공식 출범한다.

민주당 '대한민국 미래준비 선거대책위원회'가 이날 오후 2시 국회에서 첫 회의를 열고 활동을 시작한다.

이해찬 대표와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아 '투톱'으로 선대위를 이끌고, 이인영(수도권)·김진표(경기)·송영길(인천)·이개호(호남)·박병석(충청)·이광재(강원)·김영춘(부산)·김부겸(대구·경북)·김두관(경남·울산)·강창일(제주) 공동선대위원장이 권역별 선거를 담당한다.

박주민·박광온·설훈·김해영·남인순·이수진·이형석 최고위원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선대위에 참여하며, 최혜영(여성·장애인)·황희두(청년)·김주영(노동)·조희경(여성) 공동선대위원장도 합류한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