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황교안·홍준표·김태호 내일 공천 면접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2-19 18:02
미래통합당이 황교안 대표와 홍준표 전 대표,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 이른바 ‘지도자급’에 대한 공천 면접을 20일 실시한다.

19일 통합당에 따르면, 황 대표는 오전 10시 40분, 홍 전 대표는 오후 2시, 김 전 지사는 오후 2시 5분에 각각 면접 심사를 본다.

앞서 황 대표는 서울 종로, 김 전 지사는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지역에 공천을 각각 신청했다. 홍 전 대표는 당초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공관위의 ‘험지 출마’ 요구에 부응해 사실상 경남 양산으로 출마 희망지를 옮겼다.

면접은 다(多) 대 일(一) 형식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지도자급 면접을 앞두고 황 대표의 경우 사실상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대결이 확정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홍 전 대표와 김 전 지사는 공천 신청지를 놓고 공관위와 설전을 벌인 만큼 공관위의 총선공천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굳은 표정의 김형오 공관위원장.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지금까지의 공천심사 결과를 발표하며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