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청년조직 "시스템공천 현역보호 악용안돼…청년공천 늘려야"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2-06 11:08
장경태 청년위원장 동대문을 출마선언…"검증받고 준비한 후보"
더불어민주당 전국청년당과 전국대학생위원회가 6일 당 지도부를 향해 "청년 공천 비율을 늘리고 비례대표와 전략 지역에 '2030' 세대를 30% 할당하라"고 요구했다.

청년당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스템 공천이 현역보호 시스템으로 악용되어선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청년당은 "당이 21대 총선 공천 심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이번에도 청년들은 보이지 않는다"며 "도전하겠다고 밝힌 우리 당의 30대 후보는 9명, 20대 후보는 0명으로 전체 신청자 475명의 2%도 되지 않는 처참하기 그지없는 실적"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정치 혁신은 불가능함이 자명하다"며 "인적 쇄신과 세대교체가 실패하고, 전체 유권자의 36%인 2030 세대의 목소리가 묻힐 수밖에 없다"고 했다.

청년당은 "출마까지 교육도 지원도 없는 부족한 육성 체계, 대출조차 불가능한 막대한 선거 비용, 정책 능력보다 기존 조직을 중시하는 지역구 경선과 선거 제도가 청년 발목을 잡고 있다"며 "정치혁신을 위해 담대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장경태 청년위원장은 이날 정론관 회견을 통해 서울 동대문을 지역구 출마를 선언했다.

장 위원장은 "저는 갑자기 만들어진 후보가 아니다. 어디서 툭 내려온 후보가 아니다"라며 "당의 인재육성 1호 후보로서 검증받았고, 철저히 준비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전국청년위원회와 전국대학생위원회 위원들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 청년 후보 지역의 우선 공천 및 의무 경선 실시, 비례대표 순번 당선가능권에 청년 후보를 포함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