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검증위, 김의겸 적격여부 결론 못내…"현장조사소위 회부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1-21 08:48
'부동산 논란' 재점화 우려 '신중 모드'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4·15 총선 예비후보 적격 여부에 대해 결론 내지 못했다.

21일 민주당에 따르면 검증위는 전날 오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진행한 전체회의에서 김 전 대변인을 계속 심사하기로 하고, 현장조사소위원회에 회부키로 했다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검증위는 "김 전 대변인은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기부 내역 등이 포함된 자료를 제출해 소명했다"며 "검증위는 소명 내용 중 추가로 확인해야 할 사항이 있다고 보고 이를 현장조사소위원회에 회부해 확인토록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검증위는 지난 14일 전체회의에서도 김 전 대변인의 적격 여부를 심사했으나 '부동산 논란과 관련한 소명 자료 제출이 필요하다'는 사유로 그를 '계속심사' 대상에 올렸다.

당초 김 전 대변인의 적격 여부를 이날 회의에서 결론 낼 방침이었으나, 추가 규명할 사항이 있다고 판단하고 재차 결정을 미룬 것이다.

김 전 대변인은 지난해 12월 19일 전북 군산 출마를 선언했다.

이에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동산 투기' 논란이 인 서울 흑석동 상가주택 건물을 매각한 뒤 차익을 모두 기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검증위에서는 김 전 대변인을 둘러싼 논란이 향후 총선 전반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대변인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일부 여론은 여전히 차갑다는 판단이다.

한 검증위원은 "아무래도 부담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신중히 결정하자는 것이 대체적인 입장이었다"고 전했다.

당내에서도 의견이 엇갈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증위는 오는 28일 회의를 열고 김 전 대변인에 대한 심사를 이어가기로 했다.

한편 검증위는 이날 국회의원 예비후보 검증 신청자 총 52명에 대한 심사를 진행했다. 이 밖에 신청자 3인은 불출마 입장을 밝혀 심사를 생략했다.

심사 결과 36명에 대해선 적격 판정을, 5명에 대해선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

아울러 5명에 대해선 정밀심사 요청을 했으며, 김 전 대변인을 포함한 6명은 계속심사 대상에 올렸다.

또한 기초단체장 예비후보 검증 신청자 14명에 대한 심사 결과 적격 8명, 부적격 4명, 정밀심사 요청 1명으로 각각 판정하고, 1명은 계속심사 대상에 올렸다고 밝혔다.
 
 

[사진 = 연합뉴스 ]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