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현진건 문학상에 소설가 문형렬

입력 : 2012-10-23 09:33
아주경제 박현주 기자= 제4회 현진건문학상 수상자로 소설가 문형렬이 선정됐다.상금은 1000만원.

현진건문학상 운영위원회는 문형렬의 ‘귤의 시간’이 단편 소설로서 풍부한 에피소드를 완벽한 구성으로 담아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또 제2회 현진건문학상 신인상은 단편소설 ‘숙주(宿主)’를 쓴 김정수에게 돌아갔다.상금은 200만원.

김치수(72) 이화여대 석좌교수 겸 평론가와 김원일(70)순천대 석좌교수 겸 소설가가 심사했다. 시상식은 11월 22일 오후 6시 대구시립중앙도서관에서 열린다.

현진건문학상은 '빈처' '운수좋은날'등으로 한국 소설 사실주의를 개척한 현진건을 기리는 뜻에서 제정된 상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