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매너8강 일본

김세구 기자입력 : 2018-07-04 08:45수정 : 2018-07-04 08:56

[연합뉴스]

일본 축구대표팀이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에서 벨기에에게 3-2로 역전패 당한 후 경기를 마치고 라커룸을 깨끗이 청소하고 돌아갔다. 더불어 러시아어로 "감사합니다"라는 메모를 남겼다. 국제축구연맹(FIFA)의 경기장 책임자인 프리실라 얀슨은 3일 자신의 트위터에 일본 대표팀이 떠난 뒤의 라커룸 사진을 올렸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