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기적처럼 살아난 16강 희망...한국팀 경우의 수는?

오수연 기자입력 : 2018-06-24 06:38수정 : 2018-06-24 06:38
독일이 스웨덴에 2-1 승리하며 희망 살아나

[러시아 월드컵 응원하는 붉은 악마 사진=연합뉴스 제공]


한국 축구대표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기적처럼 실낱같은 16강 진출 가능성에 희망을 걸어볼 수 있게 됐다.

독일은 24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에 있는 피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2-1로 스웨덴에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오는 27일 독일과의 조별리그 3차전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을 노릴 수 있게 됐다.

이날 경기에서 독일이 스웨덴에 2-1로 승리하며 독일과 스웨덴이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두 팀 모두 1승 1패(골 득실 0)로 승점 3점이다. 멕시코는 2승(골 득실 +2)으로 승점 6점을 획득하며 단독 1위, 한국은 2패(골 득실 -2)로 승점 0점을 기록해 4위다. 

F조는 조별리그 3차전에서 16강 진출 두 팀이 결정되게 됐다. 한국이 독일을 2골차 이상으로 꺾을 경우, 한국이 F조 2위가 된다. 한국이 독일과 승점(3), 골득실 차(-1), 다득점(2)에서 같으나 승자승 원칙에 따라 16강에 나간다.

만약 한국이 독일을 1-0으로 이기고 스웨덴이 멕시코에게 0-1로 패할 경우에는 세 팀이 승점(3), 골득실 차(-1), 다득점(2)이 같아진다. 이 경우 페어플레이 포인트로 최종 순위를 가린다.

하지만 스웨덴이 멕시코에 비기거나 이긴다면 한국은 독일전 결과에 관계없이 16강 진출에 실패한다.

이날 경기에서 전반 32분 스웨덴의 토이보넨이 선제골을 넣었으나 후반전에 독일이 2골을 넣으며 독일이 2-1로 승리했다. 후반 3분 독일의 로이스가 동점 골을 넣고 추가시간 5분에 크로스가 극적인 결승골을 넣었다.

16강 진출 운명을 결정할 독일전은 오는 27일(한국시간) 오후 11시에 열린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