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안데르손 스웨덴 감독 "비디오판독 정확했다"

윤지은 기자입력 : 2018-06-19 00:43수정 : 2018-06-19 00:45
스웨덴 페널티킥->결승골...비디오판독이 다했다

[얀네 안데르손 스웨덴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 = 로이터 연합뉴스 제공]


승장 얀네 안데르손 스웨덴 감독이 비디오판독(VAR)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안데르손 감독은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한국전 후 가진 공식 기자회견에서 소회를 밝혔다.

안데르손 감독은 “(한국전은) 인내심이 필요한 경기였다”며 "세트피스를 통해 여러 차례 기회를 만들었지만, 득점이 나오지 않아 걱정됐다"고 말했다.

한국전의 성패를 가른 비디오판독(VAR)에 대해선 “정확한 판정”이라며 “주심 위치상 페널티킥 판정을 내리기 어려운 측면이 있었는데, 비디오판독이 제 역할을 다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비디오판독은 정말로 필요한 것이었다“며 ”조금 늦긴 했지만 비디오판독이 제대로 작동해 득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안데르손 감독은 후반 상황에 대해서도 “경기 막판 선수단의 체력 저하가 걱정돼 수비에 치중했다”면서 “덕분에 실점하지 않고 원하는 대로 경기를 풀어갈 수 있었다”고 흡족해했다.

다만 그는 “많은 골을 넣지 못한 건 아쉽다”고 덧붙였다.

스웨덴은 후반 20분 김민우의 반칙으로 페널티킥 기회를 얻었다. 페널티킥 선언은 주심 판단이 아닌 비디오판독으로부터 나왔다.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는 페널티킥을 결승골로 연결했다.

마지막으로 안데르손 감독은 "분석관들을 통해 1300건의 비디오테이프를 분석했고, 이걸 20분 분량으로 선수들에게 발표했다. 그래서 등번호와는 무관하게 한국 선수들을 다 잘 알았다"며 준비 과정을 설명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