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바른미래당 손학규 "송파을 재보궐선거 나가겠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18-05-24 15:04수정 : 2018-05-24 15:28
박종진 미는 유승민 "손학규 출마 안된다" 유승민 vs 안철수 갈등 폭발 직전

손학규 바른미래당 선대위원장이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광역단체장 후보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이 24일 유승민 공동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유 공동대표가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친 것으로 확인됐다.

박종진 전 채널A 앵커를 미는 유승민 공동대표와 손 선대위원장의 전략공천을 바라는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간에 갈등이 심각해지는 모양새다. 손 선대위원장이 출마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 공동대표는 이날 송파을 공천 문제를 마무리하기 위해 서울시내 모처에서 손 선대위원장과 박 전 앵커를 따로 만났다. 손 선대위원장은 유 공동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송파을 선거에 출마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지만, 유 공동대표가 안 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손 선대위원장은 이날 아주경제와의 통화에서 "아침에 박주선 공동대표와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아주 간곡하게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서 송파을에 꼭 좀 나와달라 부탁해서 고민을 하다가, 나를 버리고 희생을 할 각오로 나서야겠다고 얘길했다"고 말했다.

손 선대위원장은 "유 공동대표는 부정적"이라고 말했다. 유 공동대표는 손 선대위원장에게 "안 된다"고 말했다고 한다.

앞서 유 공동대표는 안 후보 측의 손 선대위원장 전략공천 주장에 "제가 알기로는 손 선대위원장 본인이 출마 의사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유 공동대표는 원칙대로 경선에서 승리한 박 전 앵커를 공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아주경제는 이와 관련한 유 공동대표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손 선대위원장은 전날(23일)까지만 해도 언론 인터뷰에서 "당에서 추대를 하더라도 저는 송파을 선거에 나갈 생각이 전혀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대~ 한민국 멕시코전 아주라이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