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정상회담]"김정은 전용열차 이용할수도"...회담 일정 주목

문은주 기자입력 : 2019-02-22 08:48
"김정은 전용열차 타고 4000km 이상 이동 가능성" "작년 싱가포르 회담처럼 '당일치기' 일정 될 수도"

21일(현지시간)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약 170km 떨어져 있는 랑선성에서 한 여성이 동당 기차역의 선로 위를 걷고 있다. [사진=EPA·연합뉴스]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예정된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용열차를 타고 이동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회담이 닷새 앞으로 다가오면서 일정과 형식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폭스뉴스는 21일(현지시간) 보도를 통해 1박 2일로 예정된 이번 회담을 앞두고 김 위원장의 여정이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다음주 초 자신의 전용열차를 타고 평양에서 하노이까지 2500마일(약 4023.36km) 이상을 이동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또 한국 언론과 철도 전문가 등을 인용해 방탄 기능 등으로 일반 열차보다 느리고 무거운 특성을 고려할 때 전용열차로 이동할 경우 최대 3일이 걸릴 수도 있다고 관측하기도 했다.

그러나 열차로만 이동하기보다는 중국과 베트남의 접경지역인 랑선성까지는 기차를 이용한 뒤 하노이까지 자동차를 타고 이동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전했다.

이와 관련 북·중 접경인 중국 단둥(丹東)을 통제하는 동향이 포착된 것으로 알려져 기차 이용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앞서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은 지난 17일 중국과 베트남이 국경을 접하고 있는 랑선성을 전격 방문하기도 했다.

항공편을 이용하는 방안도 완전히 배제되지 않았다. 중국 춘제의 영향으로 중국 내 기차역이 붐비는 탓에 기차로 이동시 이동 제한과 지체 등의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다. 베트남에는 비행기로 왔다가 기차로 돌아가는 방안 등도 물망에 오르고 있다.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전용 열차로 23일 오후 단둥을 넘어 24일 베이징(北京) 또는 톈진(天津)을 거쳐 광저우(廣州)를 찍은 뒤 하노이에 갈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광저우에서 하노이까지는 고 김일성 주석의 선례에 따라 항공편을 이용할 수도 있다.

아니면 김 위원장이 타지 않은 채 전용 열차만 베트남으로 보낸 뒤 전용기인 '참매 1호'를 타고 곧바로 하노이에 가는 방법을 쓸 수도 있다. 이 경우는 귀국 길에 김 위원장이 전용 열차를 타고 중국을 통과하면서 베이징에서 시진핑 주석을 만날 가능성이 있다.

한편 이번 2차 북·미 정상회담은 당초 알려진 것과 같이 1박 2일 담판이 아닌 당일치기 일정으로 진행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일대일 단독 정상회담과 식사, 양쪽 대표단이 배석하는 확대 정상회담 등을 고려할 때 작년 싱가포르 회담과 비슷한 형식을 보일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작년에는 정상회담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혼자 기자회견을 했지만, 앞선 남북 정상회담 때와 마찬가지로 북·미 정상이 공동성명을 함께 읽는 장면이 현실화할 수 있다는 기대감도 나온다. 다만 회담 일정이 당일치기로 결정될 경우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지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고 외신은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