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거래소, 전력거래대금 결제차수 월 6차에서 4차로 간소화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2-11 15:34
전력거래 회원사 업무과중 해소 및 편의성 향상 기대

[자료 = 전력거래소]

매월 6차에 나눠 진행된 전력거래대금 결제 업무가 4차로 대폭 축소돼 업무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력거래소는 에너지신산업 활성화에 부합하는 전력거래대금 결제 간소화 서비스를 이달부터 시행했다고 11일 밝혔다.

그 동안 전력시장에서는 태양광 등 소규모 회원사 가입이 대폭 증가하고, 정산 및 결제 프로세스에 대한 투명성 강화로 관련 업무량이 증가하면서 간소화된 결제일정에 대한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특히 소규모 회원사들은 전력거래대금 결제 일정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고 세금계산서 처리에 많은 어려움을 토로해왔다. 또한 한전 및 구역전기사업자 등 전력구매사업자 측에서는 차수별 거래기간이 상이해 자금운용 주기가 불규칙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전력거래소는 회원사의 다양한 이해관계를 회원사 성격에 맞는 맞춤형 의견수렴 및 회원사별 니즈를 반영해 기존 월6차의 결제차수를 4차로 축소하고 차수별 거래기간도 비슷하게 조정하는 결제일정 개선안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대규모 발전사업자 및 전력구매사업자 측에서는 자금운용의 편의성이 향상되고 소규모 회원사 입장에서는 복잡했던 결제 일정이 간편해지면서 청구, 세금계산서 발행, 회계처리 등의 관련 업무가 크게 간소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력거래소는 새로운 결제일정이 최초로 적용되는 2019년도 정산결제 일정을 공표하고 전력거래 회원사 모두에게 탁상용 달력을 제작·배부해 변경된 결제일정에 대해 안내했다.

정산달력은 전력거래소 홈페이지와 전력통계정보시스템 등을 통해 전문 PDF파일 열람 및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