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연내 AI 로봇 제품 상품화해 출시할 것"

라스베이거스(미국)=김지윤 기자입력 : 2019-01-09 17:06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사장)가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CES 2019' 개막에 앞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2019년 사업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연내 AI(인공지능 )로봇 제품을 상품화해 시장에 선보인다.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은 7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아리아 호텔에서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 2019’ 개막에 앞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올해 내 몇개 AI 로봇 제품이 상품화돼 나갈 것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향후 로봇 사업 전략에 대해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CES에서 고령화 사회 가족의 건강을 돌보는 헬스·라이프 로봇 삼성봇으로 '케어(Care)·에어(Air)·리테일(Retail)' 로봇을 선보였고 고관절·무릎·발목 등에 착용해 걸음을 돕고 통증을 줄여주는 '웨어러블(입는) 로봇 'GEMS도 공개했다.

그는 "지금은 로봇 시장을 조사하는 단계이고 일부는 끝났다"며 "로봇 AI 플랫폼이 어느 정도 완성돼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령화되는 우리 사회에 로봇의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고 판단하고 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 ‘뉴 빅스비’ 전사적 확대 적용
김 사장은 "역시 로봇의 중심은 AI"라며 AI의 중요성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커넥티비티, 5G(5세대), 8K TV 등 혁신의 핵심은 AI“라며 ”올해 개방성과 확장성이 강화된 뉴 빅스비를 모바일뿐만 아니라 TV, 가전, 전장 등 전사적으로 확대 적용해 AI 혁신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TV, 가전제품들을 빅스비와 연동해 소비자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예를 들어 TV는 개인의 취향을 정확히 분석해 콘텐츠를 추천해 주고, 에어컨은 주변 환경은 물론 소비자 습관을 토대로 최적의 주거환경을 조성해 주는 식이다.

이 같은 빅스비 생태계를 구현하기 위해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협력도 강조했다. 김 사장은 “과거 다양한 AI 플랫폼들이 있었지만 모두 자기만의 생태계를 강조해 실패했다”며 “삼성은 많은 파트너들과 동등한 협력관계를 추구해, 빅스비 에코시스템을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삼성전자는 최근 자사 스마트 TV에 구글, 아마존과 클라우드 연동을 통해 AI 생태계를 확대했다. 또 이번 CES에서 애플의 '아이튠즈 무비&TV쇼'와 '에어플레이2'를 스마트 TV에 탑재한다고 전격 발표하기도 했다. 삼성전자와 애플의 콘텐츠 교류는 이번이 처음이다. 애플의 아이튠즈 개방 역시 삼성전자가 최초다.

◆ 8K TV 등 초대형 스크린 시대 주도
이날 김 사장은 13년간 ‘1위’를 지켜온 TV 사업의 방향성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그는 초대형 스크린 트렌드를 주도할 8K TV 시장 확대, 라이프스타일 제품 다양화 등을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CES에서 초대형 '퀀텀닷(QLED) 8K' TV 98형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작년 4분기에 첫 출시한 QLED 8K TV는 65·75·82·85형 등 네 개 라인업이 있지만, 이번 CES에서 이보다 더 큰 QLED 8K TV를 선보이고, 내년 초 북미 등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QLED 8K TV는 주요 거래선들로부터 글로벌 TV 시장 정체를 극복하고 시장 확대를 주도할 제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김 사장은 “삼성은 다양한 사이즈의 8K TV를 생산, 판매하는 유일한 회사”라며 “초대형 TV 트렌드가 확산되는 가운데 기존 기술의 한계를 극복해 주는 AI 기술, 파트너들과의 협업은 8K TV시장을 성장시키는 촉진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실제 QLED 8K TV 출시 이후 많은 콘텐츠 제작사들로부터 기술 협력을 요청받고 있으며, 파나소닉·하이센스 등 다른 TV 제조사들과 함께 8K 협의체를 결성해 기술 표준화와 확산을 위해 협업하고 있다.

김 사장은 라이프스타일 제품 출시 계획도 내놨다. 그는 “소비자 개별 취향과 주거공간, 생애주기에 따라 소비자가 직접 변화를 줄 수 있는 맞춤형 가전제품을 2월 미국에서 열리는 'KBIS(주방·욕실 전시회)에서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창립 50주년을 맞은 삼성전자가 초일류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새로운 각오로 임하고 있다”며 “사물인터넷(IoT) 기기, 5G를 통한 연결성, 빅스비를 중심으로 한 AI 등을 모두 보유하고 있는 유일한 기업으로서 업계 전반의 혁신을 주도하는 데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