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영상/평양 남북정상회담] 15만 평양시민 앞 문재인 대통령의 능라도 7분 연설

주은정 PD입력 : 2018-09-20 09:15
남측 지도자로서 북한 주민을 상대로 한 첫 공식 연설 문 대통령 "백두에서 한라까지 영구히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 후손에게 물려주자고 확약" 7분간 이어진 연설 동안 기립 박수 12차례 쏟아져
"우리는 5천 년을 함께 살고 70년을 헤어져 살았습니다. 지난 70년 적대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 걸음을 내딛자고 제안합니다"

남북정상회담 이틀째인 19일 밤, 문재인 대통령은 15만 평양 시민 앞에서 공식 연설을 했습니다. 평양 능라도 5·1 경기장에서 펼쳐진 집단체조를 관람한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소개로 단상에 섰습니다.

남측 최고지도자가 북한 주민을 상대로 연설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당초 문 대통령은 공연 초반 1~2분간 연설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실제로는 공연이 끝난 후 약 7분간 연설했고, 평양 시민들은 문 대통령의 연설 대목마다 우레와 같은 박수와 환호를 보냈습니다. 연설 중 총 12차례 기립 박수가 쏟아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가슴 뭉클했던 문 대통령의 능라도 7분 연설을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영상=평양영상공동취재단)
 

[영상 = 평양영상공동취재단]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