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납작 엎드린 강남 부동산시장

최수연, 윤주혜, 윤지은 기자입력 : 2018-09-16 16:07수정 : 2018-09-16 16:45
매수문의 '뚝' 끊겨…매도자들 당황 "그래도 집값은 안내려"

서울 송파구 아파트 전경. 사진=남궁진웅 기자

 
고가주택·다주택자들의 돈줄을 죄어 투기 수요를 차단하는 데 초점을 맞춘 9·13 부동산 종합 대책이 발표된 직후인 지난 주말 강남부동산 시장은 매수세가 뚝 끊어진 가운데 매도·매수인 모두 숨죽인 모습을 보였다. 집을 팔려는 매도자들의 가격 문의는 조금씩 나오고 있지만 매수 문의는 거의 사라져 당황하는 모양새다.
 특히 이번 주부터 다주택자에 대한 금융 및 세무당국의 세무조사와 대출규제가 본격화될 예정이어서 강남 부동산시장에는 당분간 찬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이번 대책이 노무현 정부 때를 능가하는 초강력 대책으로 평가받고 있는 가운데 실효성을 거둘지는 좀 더 지켜보자는 의견이 대다수지만 다주택자들의 셈이 복잡해진 것은 사실이다. 
 실제 고가 주택을 찾는 매수자들이 순식간에 사라지면서 강남3구 부동산 시장 분위기는 180도 확 바뀌었다. 특히 이번 대책이 시세 차익을 노리고 빚을 내서 주택을 사려는 수요를 억제하는 데 있는 만큼 전세를 끼거나 대출을 끼고 몇 채를 가지고 있는 집주인들의 고민이 심각해졌다. 매수문의가 뚝 끊기고 매도자들도 기존의 오른 가격이 아니면 집을 팔지 않겠다는 입장이어서 앞으로 관망세가 짙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압구정 현대아파트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 대책 발표 뒤 벌써 몇 집에서 집을 팔려고 한다. 이런 집들이 가격을 내려서 거래되면 조금 진정될 것으로 본다"면서 "열 명 중 절반은 임대사업자로 등록해서 주택을 샀는데 이들이 빠지면 다섯 사람이 새로 와야 하는 것이다. 종부세 무서워서 누가 올지 모르겠다"고 귀띔했다.
 다주택자들은 종부세 등 보유세 부담이 커진 데다 양도세 등 또 다른 세금 폭탄이 기다리고 있어 퇴로가 막혀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여기에 2020년부터 거래가 9억원을 넘는 고가주택을 보유한 1주택자는 실거주 2년이라는 요건을 충족해야 장기보유특별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되면서, 그 안에 매물을 처리하려는 매도자들이 발생할 것으로 점쳐진다.
잠실주공5단지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20억원짜리를 팔면 2000만~5000만원 정도의 양도세만 내면 되니까 이런 분들이 장특 강화 소식을 듣고서는 지금이 꼭대기에 도달했다 싶으니 집을 털어버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21일 발표되는 공급 대책과 추후 인상 가능성이 열려 있는 금리가 부동산 시장의 운명을 결정할 것으로 내다봤다.
서초구 반포 아크로리버파크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공급대책이 나오고 추석 때 식구들이 모여서 대화를 나눠본 뒤 버틸지, 물건을 내놓을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그때쯤이면 확실히 대책 효과를 가늠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추석 특선 다큐멘터리
한중만두를 탐하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